들어가는 말. 자신의 강점을 파악하자.

마치 특허처럼 자신의 업적을 성공적으로 프리젠테이션 하여 영주권을 취득하는 제도인 NIW는 자신의 우수성과 능력, 그리고 업적을 증명할 수 있는 객관적인 증거 서류가 매우 중요합니다. 객관적인 증거서류가 없이 변호사의 기술로만 가지고는 인정을 받을 수 없습니다 (“The unsupported assertions of counsel do not constitute evidence. Matter of Ogaigbena, 191 I&N Dec. 533, 534 n.2 (BIA 1988))

따라서 주로 사용되는 증거를 보면 1) 저서; 2) 수상 내역; 3)특허 여부; 4) 사회적 인지도; 5) 학회 가입여부; 6)그랜트 수여 여부; 7)추천서 등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서류들은 그냥 나열하는 식으로 제출해서는 결코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없습니다. 이민국 심사기준은 위 기준을 얼마나 충족했는가를 개별적으로 그리고 정량적 (quantitive analysis)으로 심사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반대로 모든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질적인 요소 들 (qualifying factors) 평가하는 제도 입니다.

즉, 지원자가 얼마나 많은 저서를 쓰고, 발표를 했으며, 특허를 가지고 있는지 숫적인 의미는 그리 크지 않다는 겁니다. 반면에, 지원자가 이러한 업적들을 통해 본인의 전문분야에 “어떠한 영향을 주었는지” 에 대해서 중점을 두고 심사합니다.

이는 EB1 과도 마찬가지 입니다. 우수한 교수나 연구가에게 주는 EB1 카테고리는 10개의 심사 기준을 두고 그중 최소한 6개 이상의 기준을 만족한 사람만이 EB1에 기반하여 영주권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6개의 기준을 충족했다고 해서 자동으로 승인을 받는 것이 아닙니다. 이민은 포인트 누적제 (point-based evaluation system)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NIW도 마찬가지 입니다.

따라서, 무엇보다 NIW는 자신의 강점이 무엇인지를 파악하는 작업이 선행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이를 뒷바침할 자료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를 파악해야 합니다. 그래야만 모든 증거물들이 한 방향으로 향하게 되어 자신의 강점을 충분히 주장할 수 있게 됩니다. 그렇지 않고 중구난방식으로 난삽하게 제출된 증거물들은 효과를 전혀 볼 수 없습니다.

증빙서류에 대한 추가 설명은 아래 링크 확인하세요

https://m.blog.naver.com/hongminjun/221609340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