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는 크게 대물피해와 대인피해로 나눠집니다. 대물 피해의 경우 대부분의 차량이 자동차 보험에 가입이 되어 있으므로 자신의 보험회사에 우선 사고 신고를 하면 상대방과의 과실 여부에 따라 자신의 보험에서 보상 처리됩니다. 자신의 과실인 경우는 자신이 Deductible을 지불하여야 하며, 그 이상의 손해액과 상대방 차량에 대해서는 내 보험회사에서 지불해줍니다. 만약 상대방의 일방 과실이라면 내 차량은 상대 보험회사에서 처리해줍니다. 따라서 대물피해의 경우는 별도로 변호사를 선임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리고, 대인피해의 경우는 자신과 상대방과의 과실여부를 따라 일방 과실 또는 쌍방과실 여부를 가리게 됩니다. 그리고 그 결과에 따라 각 자의 책임이 정해집니다. 만약 상대방의 일방적 과실인 경우는 본인의 모든 병원비, 정신적 피해 및 임금 손실에 대해 상대방에게 손해배상 청구할 수 있습니다. 또, 쌍방과실의 경우라 하더라도 내 과실이 상대 과실보다 적은 경우는 본인의 과실만큼 상계한 후 차액을 손해배상금으로 청구할 수 있습니다.

교통사고는 늘 후유증이 뒤따를 수 있으므로 사고 당시 아무런 부상을 입지 않았다고 생각하더라도, 병원이나 카이로프랙터, 물리치료사 사무실등을 방문해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후유증이란 사고 후 한참이 경과한 후 나타날 수 도 있는데, 사고 싯점과 치료를 시작한 싯점이 너무 차이가 나면 사고와 부상과의 연관성을 입증하는데 어려움이 있습니다. 따라서 일단 사고가 나면 병원에서 진단을 받아보시는게 좋습니다. 그리고 병원 진단 후, 변호사를 선임하여 손해 배상에 필요한 증거를 준비해나가는 것이 좋습니다.

전홍민 변호사
847-660-4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