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TA (비자면제조항)로 입국한 후, 미국인과 결혼을 하여 영주권을 신청하는 경우에 대한 질문을 많이 받습니다. 새로 시행되고 있는 90 days 규정을 바탕으로 설명합니다.

90일 규정
학생비자나 관광비자, 무비자 (ESTA)등 미국내 영구 체류의사가 허용되지 않는 비자로 미국에 입국 후, 90일 이내에 결혼을 하는 경우는 나중에 미국내에서 신분조정을 통해서 영주권을 신청하는 경우는 입국시 본인의 의사를 속이고 입국한 것으로 간주하여 영주권을 거부당할 수 있습니다.

9 FAM 302.9 항에 보면 아래 (2)(a)(iii)에 명시되어 있는바와 같이 90일이내에 결혼에 대해 입국의도에 대한 거짓 진술로 Presumption 하도록 되어있습니다.

(2) Inconsistent Conduct Within 90 Days of Entry:
(a) However, if an alien violates or engages in conduct inconsistent with his or her nonimmigrant status within 90 days of entry, as described in subparagraph (2)(b) below, you may presume that the applicant’s representations about engaging in only status-compliant activity were willful misrepresentations of his or her intention in seeking a visa or entry.
(b) For purposes of applying the 90-day rule, conduct that violates or is otherwise inconsistent with an alien’s nonimmigrant status includes, but is not limited to: https://fam.state.gov/fam/09FAM/09FAM030403.html#M304_3_2

(i)     Engaging in unauthorized employment;
(ii)    Enrolling in a course of academic study, if such study is not authorized for that nonimmigrant classification (e.g. B status);
(iii)    A nonimmigrant in B or F status, or any other status prohibiting immigrant intent, marrying a United States citizen or lawful permanent resident and taking up residence in the United States; or
(iv)   (U) Undertaking any other activity for which a change of status or an adjustment of status would be required, without the benefit of such a change or adjustment.

따라서, ESTA로 입국 후 90일 이내에 결혼 신고를 하고 신분조정을 시도하는 경우는 영주권이 거부될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